Jump to content
Sign in to follow this  
You need to play a total of 1 battles to post in this section.
Ch0m1n

미국의 18"/48 Mark 1 주포

1 comment in this topic

Recommended Posts

In-Training Moderator
191 posts
4,637 battles

 

WNUS_18-48_mk1_pic.jpg

 

왼쪽부터 18"/47 Mark A, 그리고 16"/50 Mark 7

 

The US Navy never produced an 18 inch gun for any real battleship or battlecruiser, however it did design a prototype 18 inch gun in this era: The 18"/48 Mk1. It is more than reasonable to assume that if the Design IV-2 Tillman battleships had been built, the main guns would have been quite similar to the 18" prototype gun. Initial design work started in 1916, and construction of a prototype 18"/48 was started around 1920. Had it been completed at that time, it would have fired a 2900lb (1315kg) armor piercing shell at 2700 ft/sec.

 

미국은 실존했던 전함이나 순양전함을 위한 18인띠를 생산한적은 없지만 18"/48구경장 Mk1으로 불린 18인치의 시제품은 이 시기에 존재했엇다. 아마 틸먼 최대전함중 IV-2 설계안이 채택되어 건조되었더라면, 아마 이 시제품과 비슷한 주포가 탑재되었을것이다. 19"/48 주포의 초기 연구는 1916년에 시작됬고, 시제품은 1920년 전후에 생산되었다. 이 주포는 1315kg의 철갑탄을 822mps의 포구초속으로 발사하였다.

 

Evidently, the Navy was not satisfied with the original 2900 lb. shell. In 1921, the Navy produced ten "Type B" shells, which weighed 3330 lbs. (1514 kg) Apparently, at least one of these shells survives at Naval Surface Warfare Center in Dahlgren, Virginia. [4b]

 

분명히 해군은 이 기존의 2900파운드 (1315kg)포탄에 만족하지 않아서, 1921년 미해군은 10발의 3330파운드 (1514kg) "B 타입" 포탄을 생산하였다. 아마 이 포탄들중 한발이상은 버지니아에 있는 미 해군수상전투연구소에 있을것이다.

 

In 1927, after the Washington Treaty went into effect, the 18"/48 prototype was completed as the 16"/56 Mk4. It was found to have little if any advantage over the existing 16"/50 Mk2, and weighed nearly twice as much. In the late 1930s it was reconverted into the 18"/47 Mk A, but it was abandoned because it had little advantage over the the 16"/50 Mk2 or 16"/50 Mk7 firing the new "super heavy" 2700lb (1225kg) shell.

 

1927년, 워싱턴조약의 효력이 발생한 이후 시제품이었던 18"/48 주포는 16"/56 Mk4 주포로 완성되었다. 이 주포는 기존의 16"/50 Mk2 보다 약간의 장점이 있엇으나, 무게는 2배에 달하였다. 1930년대 후반, 이 주포는 다시 18"/47 MK A로 개발되었으나, 16"50 Mk2 과 "초중량탄" 2700파운드 (1225kg)을 발사하는 16"50 MK7 (아이오와급)의 주포에 비교해서 아주 약간의 이점만 있는것이 알려져 이 주포는 버려졌다.

 

In the late 1930s, the Navy designed an 18" "super heavy" shell weighing 3850lb (1746kg) . Several examples were built, and the gun was test fired with these shells at Aberdeen in 1942. [4c] The muzzle velocity was 2400 feet per second, with a range of 43,000 yards at 45 degrees of elevation. Two examples of the "super heavy" shell survive near Building 1 at Naval Surface Warfare Center in Crane, Indiana.

 

1930년대 후반, 해군은 3850파운드 (1746kg)의 무게가 나가는 18인치 "초중량탄"을 연구한다. 몇몇 시제품들이 개발되고, 이 시제품들을 사용한 시험사격이 1942년 애버딘에서 진행되었다. 포구초속은 732mps였으며, 사거리는 45도 각도에서 43000m에 달하였다. 2발의 이 시제 "초중량탄"이 인디애나에 있는 미 해군 수상전투 연구소 1동에 있다.

 

We do not know whether a Tillman battleship, built in the 1920s, could have fired the "super heavy" shell. The Colorado (BB-45) class could not fire the 16 inch "super heavy" shell because the ships' ammunition hoists could not lift them.

 

우리는 1920년에 계획되었던 틸먼 전함이 "초중량탄"을 사용여부는 알수 없다. 콜로라도급 (BB-45)도 함선의 양탄기가 "초중량탄"을 운반할 수 없는 관계로 16인치 "초중량탄"을 사용하지 못하엿다.

 

 

 

Share this post


Link to post
Share on other sites
Sign in to follow this  

×